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뉴스1

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뉴스1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서울 연건동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빈소와 서울시청 앞 광장에 차려진 분향소에는 사흘간 2만여명에 달하는 조문객이 다녀갔다.

박 시장 장례위원회의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브리핑을 열고 "영결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고, 소박하게 치른다는 기조 하에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7시30분 발인 후 서울시청으로 이동해 오전 8시30분부터 온라인 영결식을 치를 예정이다.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등 100여 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한다. 온라인 영결식은 서울시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한다. 영결식 이후에는 서울추모공원으로 이동해 화장절차를 밟는다. 묘소는 유족의 뜻에 따라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에 야트막한 봉분 형태로 마련될 예정이다.

박 시장 장례위원회의 공동장례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이 맡는다. 박 시장 삶의 발자취를 따라 시민사회와 정치권, 서울시에서 한명씩 공동장례위원장을 맡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부위원장단에는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권영진 대구시장, 조희연 서울교육감,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이름을 올렸다.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이날 오후 1시까지 7000여 명의 조문객이 방문했다. 시청 앞 광장에 차려진 분향소에도 1만1000여명이 다녀갔다. 서울시가 운영 중인 온라인 분향소에서도 64만여 명이 헌화했다. 광주와 전주, 제주, 울산, 창녕 등의 지역에서는 박 시장의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분향소를 설치해 조문을 받고 있다. 일본 도쿄에도 분향소가 마련됐다.

박 시장의 빈소에는 사흘째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홍익표 민주당 의원, 임종석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등이 이날 빈소를 찾았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전날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분향소에 30여분간 줄을 서서 기다린 뒤 조문을 하기도 했다. 이들은 취재진의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