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합천창녕보서 멸종위기종 흰목물떼새 번식 확인

환경부는 낙동강 합천창녕보의 수위가 낮아지면서 드러난 상류 지역 모래톱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흰목물떼새가 알을 낳고 번식한 것을 최근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환경부는 5월 초 산란기 어류가 원활히 이동할 수 있도록 경남 합천창녕보의 수위를 조절하는 과정에서 상류 지역 생태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정밀조사를 했다.

이 과정에서 흰목물떼새의 서식을 확인한 것이다.

흰목물떼새는 국제적으로 보호받는 종으로, 국내에서도 드물게 발견된다.

강가 모래톱·자갈밭에만 둥지를 짓고 알을 낳는데 하천이 개발되고 모래톱이 줄어들면서 멸종 위기에 몰렸다.

환경부는 구체적으로 조사구간 내에 4마리 이상의 흰목물떼새 성조(어른 새)가 서식하고 있으며, 2개의 둥지와 둥지별로 4개의 알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성조가 4∼5월 알을 품어 5월 말∼6월 초에 부화했으며, 새끼들은 최근 둥지를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김영훈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이번에 발견된 흰목물떼새는 전 세계 1만여 마리에 불과해 국제적으로 보호가 필요한 멸종위기종"이라며 "보 주변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호 등 생태계 영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이를 고려한 보 개방·모니터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낙동강 합천창녕보서 멸종위기종 흰목물떼새 번식 확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