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직후 비닐봉지에 담아 주차장 유기
"아기 태어나 당황, 키울 자신도 없었다"
아기를 출산한 직후 비닐봉지에 담아 유기한 20대 산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아기를 출산한 직후 비닐봉지에 담아 유기한 20대 산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아기를 출산한 직후 비닐봉지에 담아 길거리에 버린 비정한 20대 산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구례경찰서는 12일 영아 유기 혐의로 A 씨(28·여)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후 9시40분께 구례군 구례읍의 한 상가 2층 화장실에서 아기를 출산한 뒤 상가 앞 주차 차량 사이에 신생아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기는 지나가던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아기를 광주의 한 대학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받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아기를 발견한 행인은 경찰 신고 과정에서 "차량 사이에서 고양이 울음소리 같은 것을 듣고 다가가 보니 갓 태어난 아기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아이가 태어나 당황스럽고 키울 자신도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A 씨가 영아를 유기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