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홍준 "박원순은 문화인"…조정래 "국가·사회 위해 이만큼 한 사람 얼마나 있나"
박원순 빈소 사흘째 조문행렬…최영애·박용만·임종석 등 방문(종합)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12일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오후 들어 비가 내렸지만 조문 행렬은 오히려 늘었다.

출입구를 한 곳으로 통제해 한때 조문객들은 입장을 위해 줄을 서기도 했다.

문화재청장을 지낸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는 정오께 조문을 마친 뒤 "박원순 시장은 문화인"이라며 "문화적 마인드가 굉장히 강한 분이어서 여기 있는 화가들, 가수들과 같이 정말 오랫동안 여러 일을 했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유 교수는 박 시장이 만든 아름다운가게 이사를 지내기도 했다.

소설가 조정래씨는 "고인과 나는 이상이나 뜻이 같아 참여연대부터 함께 했고, 아름다운재단도 만들었다"며 "국가와 사회를 위해 이만큼 한 사람이 얼마나 될까 싶다.

허망하게 떠나서 애석하고 안타깝고 원통하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제가 부총리로 있을 적에도 고인과 서울시와 정부 정책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다"며 "특히 지방자치나 지방분권문제에 관심이 많으셨다"고 회고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 등은 오전에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들은 취재진의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임종석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민주당 인재근·안규백·이용득·우원식·진성준·남인순 의원,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등 정치권 인사의 조문도 잇따랐다.

미래통합당에서는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재옥 의원이 빈소를 찾았고, 김영록 전남지사, 고건 전 국무총리,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정대철·최재성 전 의원 등도 직접 발걸음해 고인을 추모했다.

주한스페인대사·주한남아공대사 등 외국 사절들도 빈소를 방문했다.

박원순 빈소 사흘째 조문행렬…최영애·박용만·임종석 등 방문(종합)

전날 오후 늦게 빈소를 찾은 박창진 정의당 갑질근절특별위원장(전 대한항공 사무장)은 "다들 오랫동안 (관계를) 쌓아왔던 사이"라며 "제가 힘든 일이 있었을 때 많은 힘도 주셨고, 인간적 도움도 얻었다.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류호정·장혜영 의원 등 당내 일각에서 박 시장 고소인에 대한 연대의 의미로 조문을 하지 않겠다는 이야기가 나온 데 대해서는 "제가 그분들의 의견(에) 대해서는 논할 입장이 아니다"며 "제 입장을 말씀드리자면 인간에 대한 애도는 애도인 것이고, 그 외의 일들은 구별할 수 있는 문제"라고 했다.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도 전날 조문했으나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현재 빈소에는 전날 오후 늦게 도착한 박 시장의 아들 박주신씨가 가족과 함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박 시장의 지인이나 가족의 조문만 이뤄지고 있으며, 취재진이나 일반 시민의 조문은 허용되지 않고 있다.

대신 서울시는 전날 오전 11시부터 서울시청 앞에 분향소를 설치해 시민들도 조문할 수 있게 했다.

서울시와 유족은 박 시장의 장례를 5일장으로 '서울특별시장(葬)' 형식으로 치르기로 했다.

박 시장 장례위원회는 이날 브리핑에서 13일 오전 7시 30분 발인 후 서울시청으로 이동해 오전 8시 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온라인 영결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영결식을 마친 뒤에는 박 시장의 시신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하고,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 매장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