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위중하진 않아…상태 지켜보고 추후 조사"
분당서 30대 여성 숨진 채 발견…용의자는 전남서 '음독'(종합)

11일 경기도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 용의자로 추정되는 남성은 이날 오후 전라남도 야산에서 음독 후 쓰러진 상태로 발견됐다.

앞서 이날 오전 9시께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모 아파트에서 이곳에 거주하는 30대 여성 A씨가 집 안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지인으로 추정되는 사람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119 구조대원 등에 의해 발견됐다.

이들은 당시 잠긴 출입문을 강제 개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30대 남성 B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그의 행방을 쫓았다.

분당서 30대 여성 숨진 채 발견…용의자는 전남서 '음독'(종합)

B씨는 사건 발생 7시간 만인 오후 4시께 전남 고흥군에 있는 한 야산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있다가 경기 남부 경찰로부터 공조 요청을 받은 지역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그는 독극물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을 말할 수 없다"며 "일단 B씨의 몸 상태를 지켜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