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부인…"성관계 과정서 폭행 없었다"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왕기춘이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은 지난달 26일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는 왕기춘 모습. /사진=연합뉴스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왕기춘이 혐의를 부인했다. 사진은 지난달 26일 첫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는 왕기춘 모습. /사진=연합뉴스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32)이 혐의를 부인했다.

지난 10일 대구지법 형사12부(이진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국민참여재판 진행 여부 결정을 위한 공판준비기일에서 왕기춘 측 변호인은 "합의하에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또 "피고인과 피해자는 연애 감정이 있었고, 성관계 과정에서 폭행 등은 없었다"면서 "성 착취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날 피해자 측은 재판 전체 과정을 비공개로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공개 재판이 원칙이다. 재판 진행 중 비공개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관련 조치를 하겠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왕기춘은 2017년 2월 자신이 운영하는 체육관에 다니는 A 양(17)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8월부터 지난 2월까지 체육관에서 제자 B 양(16)과 10차례에 걸쳐 성관계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도 받고 있으며, 앞서 지난해 2월에는 B 양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는다.

왕기춘은 지난달 26일 열린 첫 공판에서 국민참여재판을 원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오는 22일 1차례 더 공판준비기일을 가진 뒤 참여재판 진행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