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등 10개국과 사업가 등 입국제한 단계적 완화 협의
일본, 유학생 등 코로나 검사 조건 재입국 허용 추진

일본 정부가 외국인 입국 거부와 관련해 유학생 등 일본 내 체류 자격이 있는 사람은 일시 본국으로 귀국했더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는 조건으로 재입국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NHK가 11일 보도했다.

일본은 현재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129개 국가·지역에서의 외국인 입국을 거부하고 있다.

일본에서 사는 외국인도 입국 거부 국가와 지역을 방문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일본 재입국이 불가능하다.

이에 일본 정부는 유학생이나 기능실습생 등 체류 자격이 있는 외국인이 입국 거부 대상이 되기 전에 일시 본국으로 귀국한 경우,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를 받는 조건으로 재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NHK는 전했다.

이에 따라 일본에서 유학하다가 겨울 방학 기간에 귀국한 한국인 유학생들도 일본으로 돌아가 학업을 계속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일본은 또한 사업가 등의 입국 제한을 단계적으로 완화하기 위해 베트남에 이어 한국, 중국, 대만 등 약 10개국과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NHK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외국과의 단계적인 왕래 재개에 대비해 공항의 PCR 검사 능력을 9월 중 하루 1만명 규모로 늘릴 방침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은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