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8월29일 경기도 파주시 뉴멕시코 사격장에서 열린 미8군 명예사령관 임명식에서 고(故) 백선엽 장군이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연합뉴스

2013년 8월29일 경기도 파주시 뉴멕시코 사격장에서 열린 미8군 명예사령관 임명식에서 고(故) 백선엽 장군이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연합뉴스

'6·25 전쟁영웅' 고(故) 백선엽 장군이 10일 오후 11시4분께 향년 100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11일 육군 등에 따르면 1920년 평남 강서에서 출생한 백선엽 장군은 일제강점기 만주군 소위로 임관하면서 군문에 들어온 뒤 6·25전쟁 때 1사단장, 1군단장, 육군참모총장, 휴전회담 한국 대표, 주중한국대사, 교통부 장관 등을 지냈다.

6·25 전쟁 당시 낙동강 전투와 38선 돌파 작전 등 결정적인 전투를 지휘했으며 그 공로를 인정받아 1953년 33세의 나이로 한국군 최초 대장 자리에 올랐다.

백선엽 장군은 6·25전쟁 당시 격전지였던 다부동 전투 때 도망치는 장병들을 모아놓고 "내가 앞장서 싸우겠다. 만약 내가 후퇴하면 나를 먼저 쏘라"며 배수의 진을 쳐 후퇴를 막았던 일화로 유명하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