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북지방경찰청이 고(故) 최숙현 선수가 한때 몸담았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팀 내에서 '팀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안주현(45)씨를 폭행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주지방경찰청은 이날 안씨의 자택에서 안씨를 체포하고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고 전했다. 안씨는 폭행에 시달리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 최숙현 선수를 폭행하고 불법 의료행위를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전담수사팀을 광역수사대 4개 팀으로 확대 편성해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2013년 팀 창단 이후 최근까지 현재 소속 선수와 거쳐간 선수 등 27명을 대상으로 피해진술을 받았다. 절반 이상의 선수가 피해사실을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안씨는 운동처방사 2급 자격증만 가지고 경북 경산시 한 의원 물리치료실에서 근무하다가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주장인 장윤정의 소개로 팀 창단 이듬해 '팀닥터' 신분으로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의료인도 경주시청팀에는 공식적인 팀닥터가 없었고 안씨는 의료인도 아니었다. 이에 경주시로부터 정식 급여를 받을 수 없었던 안씨는 마사지나 물리치료, 항공료 등의 명목으로 선수들로부터 매달 100만원 안팎의 돈을 일종의 '수당'의 형태로 받아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북경찰청 측은 중복수사 등으로 인한 피해 선수들의 불편과 인권침해를 방지하고 신속한 수사 진행을 위해 대구지방검찰청 특별수사팀과 긴밀히 공조체계를 구축하고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또 피해자에 대한 심리상담 등 보호활동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