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는 장현국 의장(더민주, 수원7)이 이끄는 제10대 경기도의회 후반기가 디딤돌 의회를 핵심기조로 내걸고 본격 돌입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디딤돌 의회에는 도민과 의원을 든든하게 뒷받침하며, 도민행복과 의정활동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도의회는 이날 의회 대회의실에서 10대 경기도의회 의장단 전·후반기 이·취임식을 실시했다.

이날 이·취임식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따라 불필요한 부대행사를 최소화한 가운데 엄숙하고 경건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장현국 의장은 취임사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와 남북관계 경색 국면으로 어려운 시기에 의장이 된 만큼, 희망을 만들고 도민 행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전국 17개 광역의회와 연대해 진정한 자치분권의 시대를 열겠다는 말했다.

장 의장은 참여존중 의회 소통공감 의회 도민중심 의회 등 세 가지 의회상()을 후반기 의회 비전으로 제시한 뒤 구체적 설명도 이어갔다.

그는 먼저 참여존중 의회와 관련해 “‘모든 민원은 의회로 통한다는 말을 들을 수 있는 도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특히 현장의 정책공약 프로젝트를 일관성 있게 추진해 참여가 행복이 되는 기분좋은 변화를 일으키겠다고 강조했다.

장 의장은 이어 어렵고 불편한 걸림돌을 걷어내고,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는 디딤돌이 되겠다의원이 자랑스럽고, 공직자가 자긍심을 느끼는 경기도의회의 역할을 이끌어내겠다는 말로 취임사를 마쳤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장현국 의장, 진용복·문경희 부의장 등 후반기 의장단과 박근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송한준 전 의장 등 전반기 의장단, 도의원 및 의회사무처 직원 등이 참석했다. 참석 인원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60명 이내로 제한됐다.
장현국 의장과 진용복·문경희 부의장 등 후반기 의장단은 이·취임식 직후 수원 협충탑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