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노영민, 박원순 빈소 조문해 '문 대통령 조화' 보낸다

청와대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명의로 된 조화를 보낼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직접 조문할 지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이날 오후 빈소를 찾을 예정이다.

청와대는 박 시장 사망에 대한 언급을 최대한 자제하면서도, 충격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실종 신고가 이뤄진 전날 저녁부터 늦은 밤까지 국정상황실을 중심으로 경찰과 소방당국의 수색상황을 지켜보며 상황 변동여부를 체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