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서울시가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했다. 권한대행을 맡은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시정 업무를 차질없이 챙기겠다"고 했다. 일각에선 강남북 균형발전과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사수 등 '박원순식 시정 철학'이 외부 압박으로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서 부시장은 10일 오전 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부시장단과 실·국·본부장을 중심으로 모든 서울시 공무원이 하나가 돼 시정 업무를 차질없이 챙겨 나가겠다"고 밝혔다. 검은 정장 차림으로 가슴에 '謹弔'(근조)라고 적힌 띠를 단 서 부시장은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과 혼란에 빠지셨을 시민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 부시장은 지난 9일 오후 박 시장의 실종 이후 시장 권한 대행을 맡게 됐다. 지방자치단체장이 궐위(闕位·직위가 빈 상태)된 경우 부단체장이 그 권한을 대행하도록 한 지방자치법에 따른 것이다.

그는 "서울시정은 안정과 복지를 최우선으로 하는 박 시장의 시정철학에 따라 중단없이 굳건히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코로나19 상황이 시시각각 엄중하다"며 "시민 안전을 지키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8시 서울시는 실·국·본부장 전원이 참석하는 긴급회의를 열고 시정에 누수가 없도록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오후에는 서울시 산하 투자·출연기관장들이 모여 주요 사안을 협의하는 등 비상체제가 가동되고 있다.

새로운 서울시장은 내년 4월 7일 보궐선거에서 부산시장과 함께 선출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보궐선거 전까지 권한대행 체제를 유지하며 지금까지 박 시장이 주력해 온 코로나19 대응과 복지, 환경, 소상공인, 스타트업 등의 정책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그럼에도 일각에선 박 시장이 주도해왔던 핵심 시정들이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중앙정부나 당 지도부와 대립각을 세워오던 서울시 부동산 정책의 경우 외부 압박으로 인해 기존 원칙이 흔들릴 가능성이 제기된다.문재인 정부의 당면 과제인 집 값 상승을 잡기 위해선 박 시장이 고수해 오던 서울시 그린벨트를 일부 해제해 주택공급을 확대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정치권 등을 중심으로 커지고 있어서다.

이 외에도 박 시장은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유지, 강남 개발이익 광역화 등 여러가지 부동산 정책을 두고 관계부처, 자치구 등과 이견이 있었다. 최근엔 2035년 휘발유 및 경유 차량 퇴출을 골자로하는 '서울식 그린 뉴딜'을 중앙정부보다 앞서 발표하며 친환경 교통대책을 촉구하기도 했다.

하수정/박종관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