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자 대부분 연기 흡입으로 인해 부상
10일 오전 전남 고흥군 고흥읍 윤호21병원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이 옥상으로 대피한 환자를 사다리차로 구조하기 위해 접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0일 오전 전남 고흥군 고흥읍 윤호21병원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이 옥상으로 대피한 환자를 사다리차로 구조하기 위해 접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남 고흥군 고흥읍 남계리 윤호21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숨지는 등 3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10일 전남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34분께 윤호21병원 1층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 화재로 병원 내부에 있던 2명이 2층과 3층 계단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28명이 부상을 입은 가운데 8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불은 외부에서 불꽃이 보이지 않은 화재로, 병원 내부에 가득 찬 연기로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화재진화 차량 등 장비 60여대와 290여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이 불은 2시간 30여분만인 오전 6시 1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부상자는 대부분 연기 흡입으로 인한 부상으로 전해졌다. 화재 당시 병원에는 입원환자 69명과 간호사 7명 등 모두 86명이 머물고 있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병원 안에 사람이 남아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인명 수색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며 "인명 검색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