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전기·전자제품 신회수체계' 구축
못쓰는 냉장고-자판기 친환경 처리…환경부·업계 업무협약 체결

환경 보호 및 자원 재활용을 위해 정부와 업계가 손잡고 음료보관용 폐(廢) 전기·전자제품을 친환경적으로 회수하는 체계를 구축한다.

환경부는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음료제조업계·한국환경공단·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과 '폐전기·전자제품 신(新)회수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음료보관용 냉장·냉동기기, 자동판매기 등 처리가 어려운 대형 폐전자제품을 회수해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하는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대형 전자제품에는 온실가스로 작용하는 냉매 가스를 비롯해 납, 수은 등 유해물질이 포함돼 있어 폐기 시 제대로 수거 및 처리하지 않으면 환경오염을 유발한다.

이들 제품의 친환경 재활용 체계가 구축되면 환경오염 예방은 물론 제품에 함유된 철 등의 금속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음료 제조사는 대형 폐전자제품 수집 단계에서부터 부적정 처리 방지 및 원형 보존 방안을 강구하고, 폐제품을 원활히 운반할 수 있게 상차와 장비를 지원한다.

한국전자제품자원순환공제조합은 협약 사업에 드는 수거·운반·인계 등의 제반 비용을 부담한다.

또 권역별 재활용(리사이클링) 센터를 통해 폐제품을 소재별로 재활용하고, 일부 함유된 환경유해물질과 온실가스인 냉매를 안정적으로 회수해 친환경적으로 처리한다.

환경부는 이번 협약 사업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관련 제도의 개선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한국환경공단은 환경성보장제(EcoAS) 시스템(www.ecoas.or.kr)을 통해 사업 실적관리 및 통계 구축에 힘쓰고, 지역조직을 참여시키는 등 회수체계 구축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전자제품 회수 협력의 본보기를 구축함으로써 자원의 효율적 이용 및 자원순환사회 실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