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규 확진 9명 모두 해외 역유입…무증상 감염 6명 늘어
중국 대입시험 속 베이징 코로나19 사흘째 신규 확진'0'(종합)

중국 대입 시험인 가오카오(高考)가 치러진 가운데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서는 사흘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8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명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없었다고 9일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모두 해외 역유입 사례였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공식 통계에 포함하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는 지난 8일 하루 동안 6명 증가했다.

베이징은 지난달 11일 신파디 시장에서 집단감염이 처음 발생한 뒤 신규 환자가 이어졌으나 지난 1일부터 1~2명을 오가며 진정되는 추세를 보이다가 지난 6일부터 8일까지 사흘째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번 집단감염 누적 확진자는 335명이다.

중국 대입시험 속 베이징 코로나19 사흘째 신규 확진'0'(종합)

한편, 베이징시 당국은 7일부터 가오카오(高考)가 시작됨에 따라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 수험생 건강 점검과 고사장에 대해 방제를 하고 있다.

올해 가오카오는 코로나19 탓에 한 달 연기됐다가 치러졌다.

올해 중국 전역의 응시자는 1천70만명에 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