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5년간 6천900억원 규모 수출 효과 기대
글로벌 5개사, 천안에 770억원 투자…200명 고용 예상

외국인 투자기업 5곳이 충남 천안에 775억원을 투자해 공장을 짓는다.

충남도와 천안시는 9일 도청에서 이들 기업과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투자를 결정한 기업들은 일본 미쓰비시가스케미칼, 대만 메가터치, 프랑스 메르센, 스위스 ABB파워그리드, 캐나다 CCL레이블이다.

이들 기업은 앞으로 5년간 천안 산업단지 외국인투자구역에 6천500만달러를 투입해 공장을 신·증축할 계획이다.

충남도는 이번 투자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향후 5년간 6천900억원 상당의 수출 효과를 거두는 한편 신규 일자리 205개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했다.

양승조 지사는 "더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충남에 투자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