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검 "서울중앙지검이 채널A사건 자체 수사"

대검찰청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으로 불리는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이 자체적으로 수사하게 됐다"고 9일 밝혔다.

대검은 "수사지휘권 박탈은 형성적 처분으로서 쟁송절차에 의해 취소되지 않는 한 지휘권 상실이라는 상태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해당 사건을 지휘할 수 없다는 얘기다.

아울러 이같은 사실을 서울중앙지검에 통보했다고 귀띔했다.

대검은 "지휘권 발동 이후 법무부로부터 서울고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독립 수사본부 설치 제안을 받고 이를 전폭 수용했다. 어제 법무부로부터 공개 건의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전날 윤석열 총장이 추미애 장관에게 공개 건의한 독립 수사본부 설치안이 법무부와 사전 합의된 내용이었지만 이를 추미애 장관이 거부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