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 사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5세 아동이 이달 6일 아버지와 함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인천에 사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5세 아동이 이달 6일 아버지와 함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인천에 사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5세 아동 A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9일 인천시 연수구에 따르면 연수1동에 사는 A군은 이달 6일 아버지와 함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7일 보건소 선별진료소 1차 검체 검사에서 미결정 판정을 받았다.

A군은 이날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와 인하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A군의 아버지는 7일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중이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