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장서 "2017년부터 지속적 성추행 피해 입었다" 주장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서울시장 공관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실종됐다. 박원순 시장이 실종된 이날 경찰에는 박원순 시장과 관련한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SBS 뉴스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의 여비서가 그를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시장 여비서 A씨는 서울지방경찰청에 전날인 8일 고소장을 접수하고 변호인과 함께 조사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비서 일을 시작한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

뿐만 아니라 A씨는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박원순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를 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또 A씨의 고소장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집무실 내부에 있는 침실에서 A씨를 끌어안고 몸을 만졌으며 퇴근 후에는 수시로 텔레그램으로 음란한 사진과 문자를 보내고 A씨의 사진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한다.

특히 A씨는 서울시청의 다른 직원들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으나 도움을 받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최근 사직 후 정신과 상담 등을 받던 중 엄중한 법의 심판과 사회적 보호를 받는 것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선결돼야 한다고 판단해 고소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경찰 측은 고소인 조사와 함께 참고인을 소환해 조사를 이어가는 한편 박원순 시장 소환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어제 경찰청장 등 경찰 수뇌부에게 해당 사안을 긴급 보고했다고 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된 9일 저녁 서울 성북구 북악산 자락 일대에서 경찰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연락두절 된 9일 저녁 서울 성북구 북악산 자락 일대에서 경찰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찰은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고소인 측과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유력 대권 주자였던 박원순 시장의 실종 사건은 CNN 등 외신들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잇따라 보도했다.

폭스뉴스는 박원순 시장에 대해 "오랜 기간 시민 운동가이자 인권 변호사였다"며 "2011년 서울시장에 당선된 뒤 지난해 6월 세 번째 시장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문재인 민주당의 일원으로, 진보 진영에선 2022년 유망한 대통령 후보로 고려돼왔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현재 수색 인력 700여명, 드론 3대, 경찰견 4두, 야간 수색용 장비 등을 투입해 박원순 시장 소재 파악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자택에서 유서가 발견된 점을 토대로 박원순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여권에선 성추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불과 2개월여 전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여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자진사퇴했다.

이외에도 안희정 전 충남지사, 정봉주 전 의원, 민병두 전 의원 등이 미투 의혹에 휘말렸다. 안희정 전 지사는 해당 의혹으로 구속까지 됐고, 정봉주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를 포기해야 했다. 민병두 전 의원은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가 철회해 야권으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