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에선 부인했지만, 반성과 사죄 뜻 밝혀
故 최숙현 선수. 사진=연합뉴스

故 최숙현 선수. 사진=연합뉴스

고(故) 최숙현 선수 폭행 혐의를 받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김도환 선수가 최 선수의 납골당을 찾아 사죄했다.

9일 경주시체육회 등에 따르면 김 선수는 이날 오후 5시30분께 최 선수가 안치된 경북 성주군 한 추모공원을 찾았다.

유골함 앞에서 김 선수는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했다. 김 선수의 모친 역시 최 선수 부친에게 전화로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김 선수가 어떻게든 진실을 밝히고 싶어했다"며 "마음을 똑바로 잡아 깨끗하게 밝히고 사죄하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김 선수는 지난 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현안 질의에서 "사죄할 게 없다"고 답했지만, 이후 언론 인터뷰를 통해선 반성과 사죄의 뜻을 내비쳤다.

김규봉 감독과 팀 닥터로 불린 안주현 씨, 장윤정 선수에 대해선 출국 금지 조처가 내려진 것으로 전해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