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술을 도입하는 ‘융합 비즈니스모델 상용화 지원사업’에 본격 돌입한다고 9일 발표했다. 이는 증강현실을 활용한 건설중장비 원격조정 시스템 등 산업분야에 VR/AR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서다.


도와 경과원은 이를 위해 성남 판교의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VR/AR 융합 상용화지원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VR/AR 정책을 기존 ‘콘텐츠’에서 ‘산업화’ 중심으로 외연을 확장하기 위해 올해 처음 신설됐다.


도는 앞서 지난 5월 공개모집을 통해 VR/AR 융합비즈니스 모델 자유과제 4건, 기획과제 1건을 최종 선정했다.


자유과제로는 ▲AR기술을 활용한 건설중장비 원격조정 시스템 ▲플랜트 산업현장 투입 전 VR을 통한 실감형 운용 및 안전운전교육 서비스 ▲AR기반 전력설비 유지보수용 스마트 고글 및 스마트패드 기술 ▲눈 건강 관리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 등 4건이 선정돼 건설·제조 등 산업현장에서의 다양한 활용이 기대된다.


기획과제는 코로나19로 특히 제조공장에서 필요로 하는 비대면 노하우전수 및 원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과제로, 앞으로 스마트팩토리 등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도와 경과원은 자유과제 4건에 1억 원씩, 기획과제에 1억7000만원 등 총 5억7000만원을 개발자금으로 지원한다.


도는 착수보고회에서 VR/AR 산업융합을 활성화시킬 기업의 의견도 수렴했으며 관련 정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VR/AR 산업은 물리적인 시공간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비대면 산업의 중심에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시대와 맞물려 이번 사업에 제조·건축 등 여러 분야의 기업이 선정됨에 따라, 추후 적극적인 사업발굴을 통해 VR/AR이 산업전반에 융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