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서도 김현미 경질론 스멀스멀…"고려할 타이밍"

여권에서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자성론과 함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 대한 경질론이 거론되기 시작했다.

이낙연 의원은 9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장관 경질론과 관련, "인사는 대통령의 일이고 함부로 말하는 것이 직전 총리로서 적절하지 않지만 정부도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지만 정부도 경질을 포함한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홍익표 의원도 라디오에서 김 장관 교체와 관련해 "여당 의원으로서 참 난감하긴 한데 정책 변화나 국면 전환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그런 부분도 고려해야 할 타이밍이 아니냐"라고 언급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여론의 극심한 악화와 맞물려 당내에서 김 장관에 대한 불만 기류도 감지된다.

미래통합당, 국민의당 등 야당은 이미 일제히 김 장관의 해임을 촉구하는 상황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통일부 장관은 알아서 결단했는데 국토부 장관은 왜 결단 안 하냐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도 있다"며 "다만 당 지도부 차원에서 경질론이 거론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현 시점에서 장관 교체가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내고 있다.

김남국 의원은 "전쟁 중에 장수를 바꾸지 않는다"며 "시기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