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대전지부 유치원 교사 갑질 피해 사례 공개
"너를 보면 펭수가 떠올라"…유치원 관리자 갑질 심각

"너를 보면 펭수가 떠오른다", "너 임용고시 합격한 것 맞아?".
전교조 대전지부는 지난 5월 대전 시내 유치원 교사 209명을 대상으로 갑질 피해 설문 조사를 한 결과를 9일 공개했다.

전교조는 "유치원 원장, 원감, 행정실장 등 관리자의 갑질이 일상으로 자리 잡아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심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부는 갑질의 범위를 넘어 비리에 해당해 교육청의 근본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대표적인 현장 사례로는 유치원 원감이 '살 빼라, 입술 좀 발라라' 등 옷차림이나 외모를 지적한 것이 많았다.

'너는 어떻게 들어간 곳, 나온 곳이 구분이 안 되냐? 너를 보면 펭수 캐릭터가 떠오른다', '일을 그렇게밖에 못하니? 너 임용고시 합격한 거 맞아?' 등 폭언이나 반말도 서슴지 않는다고 설문에 답했다.

사적인 일을 아무렇지도 않게 시키고 주말을 이용해 다른 기관에 감사 인사로 건넬 과일을 준비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너를 보면 펭수가 떠올라"…유치원 관리자 갑질 심각

회의록을 허위로 작성해 유치원 예산으로 초등 물품을 사라고 요구하기도 했으며 교재교구, 비품을 구매할 때 지인을 소개하거나 업자를 교장실로 불러 고르라고 하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휴가나 병가 등을 낼 때 일일이 간섭하기도 하며, 육아휴직 등도 타박을 하는 바람에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다.

수업 중에 관리자들이 예고 없이 불쑥 들어와 지적하거나 참관하면서 수업을 방해하고 교권을 침해하는 사례도 있었다.

전교조는 "교육청에 유치원 갑질 문화 근절을 위한 행정지도를 요청했으나 감사관실에서 지난 6월 모든 학교에 공문을 보내 '갑질 현장 사례'에 유치원 사례 일부를 추가해 소개하고 공무원 행동강령 자료실에 관련 내용을 올리는 선에서 마무리했다"고 지적했다.

전교조 관계자는 "설문 조사에서 드러난 다양한 갑질 피해 사례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피해 교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조만간 유치원 관리자 비리와 갑질 의혹 진상규명과 처벌을 요구하는 감사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