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그대로 유지…윤 총장은 수사 결과만 보고 받기로
윤석열 "'검언유착' 수사 지휘 안해…독립수사본부 구성"(종합2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의 최측근이 연루된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수사에서 손을 떼고 수사 결과만 보고받기로 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을 포함한 독립적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김영대 서울고검장이 수사를 지휘하도록 했다.

윤 총장이 추 장관이 반대한 수사팀 교체나 특임검사 지명은 하지 않았지만 제3 인물의 수사 지휘를 건의했다는 점에서 추 장관의 수용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이같이 결정해 추미애 법무부장관에게 건의했다고 8일 밝혔다.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지 엿새 만에 나온 입장이다.

대검은 윤 총장의 이같은 결정이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한 것"이라며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는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윤 총장에게 검언유착 의혹 수사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수사 독립성 보장을 지시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당초 예정된 전문자문단 소집은 중단했지만 지휘 수용 여부를 뚜렷하게 밝히지 않아 추 장관과 윤 총장 사이에 긴장감이 이어져 왔다.

대검이 지난 6일 추 장관의 수사지휘의 위법성을 지적하는 검사장 회의 결과만 공개하면서 윤 총장이 지휘 수용을 거부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왔다.

하지만 윤 총장이 이날 검찰총장의 사건 지휘 배제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독립성 보장, 전문자문단 소집 중단 등 추 장관의 수사지휘를 대부분 수용하면서 파국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우려는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추 장관이 제3의 특임검사에 대해 "장관의 지시에 반하는 것"이라고 못박았다는 점에서 추 장관이 '김영대 고검장의 수사 지휘' 건의를 '지시불이행'으로 받아들일 가능성은 남아있다.

'검언유착' 사건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올해 초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과 공모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했다는 의혹이 골자다.

사건에 연루된 한 검사장이 윤 총장의 최측근이라는 사실 때문에 윤 총장의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이 수사를 무마할 명분을 마련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왔다.

검찰 내부에서는 이번 사건이 제보자 지모 씨에 의한 '함정 취재'에서 비롯된 의혹이 있음에도 수사팀이 이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는 지적도 많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