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총장에게 최후통첩 날린 추미애 장관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총장에게 최후통첩 날린 추미애 장관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언유착'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서 손을 떼고 결과만 보고받는다고 밝혔다.

대검찰청은 8일 검찰총장의 지휘 배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독립성 보장, 전문자문단 소집 중단 등을 포함한 입장을 내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건의했다"고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를 대부분 수용한 셈이다.

이같은 대검찰청 입장은 추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지 6일 만이다. 추 장관은 지난 2일 윤 총장에게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 '검언유착'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의 독립성 보장 등을 윤 총장에게 지시했다.

이후 엿새간 추 장관과 윤 총장 사이의 대립이 팽팽한 것으로 보였다. 윤 총장은 예정된 전문자문단 소집을 중단했으나 지휘 수용 여부를 밝히지 않아왔다. 지난 6일엔 수사지휘의 위법성을 지적하는 검사장 회의 결과만 공개하면서 결국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지휘를 거부할 수도 있다는 관측까지 나왔다.

윤 총장이 8일 추 장관의 수사 지휘를 대부분 수용하는 내용의 입장을 건의하면서 긴장감이 다소 누그러진 것으로 보인다. '검언유착' 사건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신라젠 관련 의혹을 취재하며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협박했다는 의혹이다. 이 과정에서 이 전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47·사법연수원 27기)과 공모했다는 의혹도 포함된다.

대검찰청은 결정 내용이 "법무부장관의 지휘를 존중하고 검찰 내·외부의 의견을 고려한 것"이라며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