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투표조작 의혹' 엠넷 아이돌학교 제작진 2명 불구속기소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시청자 투표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엠넷(Mnet) '아이돌학교' 제작진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 6부(김형수 부장검사)는 전날 '아이돌학교' 제작진 김모 CP(총괄 프로듀서)와 김모 부장을 업무방해 및 사기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2017년 7월부터 9월까지 방영된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에서 시청자 유료 투표 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수사를 진행한 경찰은 지난 3월 김 CP 등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지난해 7월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프듀) 시즌4의 시청자 투표 조작 논란이 불거지자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프듀 전 시즌과 아이돌학교 등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까지 수사 범위를 확대했다.

프듀 시리즈 투표조작 혐의로 앞서 기소된 안준영 프로듀서와 김용범 CP는 지난 5월 1심에서 각각 징역 2년과 1년 8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