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피해 사실 등을 폭로한 김지은 씨가 자신에 대해 '악플'(악의적인 댓글)을 달았다며 누리꾼들을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씨가 올해 5월 6일 명예훼손·모욕 혐의로 누리꾼 40명을 고소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고소당한 누리꾼들은 김씨가 올해 3월 펴낸 '김지은입니다' 책을 소개하는 기사에 '(안 전 지사의) 성폭행이 아니라 불륜 아니냐', '내 주변 사람들은 (김씨에) 공감하지 못한다' 등의 댓글을 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누리꾼들을 상대로 댓글 작성 경위 등을 파악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