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에 최후통첩 "내일 오전 10시까지 기다리겠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며 "(윤석열)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8일 밝혔다. 추 장관이 '검언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윤 총장에게 수사지휘를 한지 7일째 윤 총장이 수용 여부에 대해 침묵을 지키자, 사실상 '최후통첩'을 날린 것으로 분석된다.

추 장관은 이날 "우리 모두 주어진 직분에 최선을 다하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 더 이상 옳지 않은 길로 돌아가서는 안된다"며 "9일 오전 10시까지 하루 더 기다리겠다. 총장의 현명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벌써 일주일이 지났다"며 윤 총장이 침묵을 지키는데 대한 답답함도 표출했다. 그는 이어 "어느 누구도 형사사법 정의가 혼돈인 작금의 상황을 정상이라고 보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은 많이 답답하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공(公)과 사(私)는 함께 갈 수 없다. 정(正)과 사(邪)는 함께 갈 수 없다"며 "저도 검찰조직 구성원의 충정과 고충을 충분히 듣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고도 강조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까지도 추 장관의 수사지휘와 관련한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추 장관은 이날 오전 연가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