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환, 신곡 '아이러니' 지난 7일 발표
앨범 설명에 "그 날의 순수는 나이 들고 늙어"
"기회주의자들 생명력 놀라울 따름" 비판
안치환, 신곡 '아이러니' 발표 /사진=공식 홈페이지

안치환, 신곡 '아이러니' 발표 /사진=공식 홈페이지

대표적인 민중가수로 꼽히는 안치환이 신곡 '아이러니'에 진보 권력 내 기회주의자들에 날 선 비판을 가하는 듯한 내용을 담아 화제다.

안치환은 지난 7일 디지털 싱글 '아이러니'를 발표했다.

'아이러니'는 안치환이 작사, 작곡한 노래다. 안치환은 앨범 소개에 "세월은 흘렀고, 우리들의 낯은 두꺼워졌다. 그 날의 순수는 나이 들고 늙었다. 어떤 순수는 무뎌지고 음흉해졌다"면서 "밥벌이라는 숭고함의 더께에 눌러 수치심이 마비됐다. 권력은 탐하는 자의 것이지만 너무 뻔뻔하다. 예나 지금이나 기회주의자들의 생명력은 가히 놀라울 따름이다. 시민의 힘, 진보의 힘은 누굴 위한 것인가? 아이러니다"고 적었다.

'아이러니' 가사를 보면 '일 푼의 깜냥도 아닌 것이 / 눈 어둔 권력에 알랑대니 / 콩고물 완장을 차셨네', '진보의 힘 자신을 키웠다네 / 아이러니 왜 이러니 죽 쒀서 개줬니 / 아이러니 다 이러니 다를 게 없잖니 / 꺼져라 기회주의자여', '끼리끼리 모여 환장해 춤추네 / 싸려 천지 자뻑의 잔치뿐 / 중독은 달콤해 멈출 수가 없어 / 쩔어 사시네 서글픈 관종이여' 등 비판의 메시지가 강하다.

노래가 공개된 후 안치환이 진보세력을 비판했다는 해석이 흘러 나오기도 했지만, 안치환은 "권력에 알랑대는 기회주이자에 대한 글"이라고 설명했다.

안치환은 386세대를 대변하는 민중가수로 꼽힌다. 대학시절 노래패 '울림터'에서 음악 활동을 시작한 그는 1986년 노래모임 '새벽', '노래를 찾는 사람들'을 거쳐 1989년부터 솔로 활동을 했다.

안치환은 '내가 만일',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우리가 어느 별에서', '위하여!' 등의 많은 히트곡을 발표했으며, 2014년 대장암 수술을 받은 후에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열망을 담은 '권력을 바라보는 두 가지 시선', 제주 4·3사건 아픔을 주제로 한 '4월 동백' 등을 내놓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