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철고 야구부 해체 추진 보류…"다음 교장이 판단"

포스코교육재단 산하 자율형사립고인 포항제철고가 운영 부담을 이유로 야구부를 해체하려다가 야구부 선수 학부모 반발에 따라 해체를 보류하기로 했다.

포항제철고는 매년 학생수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운동부 3개를 유지하는 게 학사 운영에 부담된다고 판단해 2022년 입학하는 학생부터 야구부를 뽑지 않기로 했다.

이 학교는 1986년 체조부를 창단했고 2013년 같은 재단 소속인 포항제철공고가 마이스터고교로 전환하면서 운영하던 야구부와 축구부를 인수해 함께 운영해왔다.

그러나 한 학년에 13학급을 유지하던 이 학교는 학생수 감소에 맞춰 내년에는 10학급으로 줄이기로 했다.

이 때문에 운동부 학생을 현재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해 3개 운동부 중에 포스코 관계사와 상대적으로 연계성이 낮은 야구부를 없애는 방안을 추진했다.

다른 학교로 야구부를 이관하거나 포철공고로 다시 이관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야구부 해체 추진 소식을 들은 선수 학부모는 제대로 협의하지 않았고 대안을 확실하게 마련하지 않았다며 강력히 반발했다.

학부모 30여명은 3일 오전 포철고 정문 앞에서 야구부 해체에 반대하는 현수막과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한 바 있다.

이에 포철고는 최근 교사들과 협의한 끝에 현 교장 임기인 2022년까지는 야구부를 해체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그 이후에는 새 교장이 판단해서 결정하기로 했다.

박석현 포철고 교장은 "야구부를 받겠다거나 만든다는 학교도 없고 1학년 학생들 진로도 고민스러워서 논의 끝에 해체를 보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