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부총리 겸 투자대외무역부장관과 양자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부총리 겸 투자대외무역부장관과 양자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기업인들의 주요국 출입국을 신속히 진행할 수 있도록 '기업인 입국 간소화'(신속통로)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앞으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움츠리지 않고 국제·경제·금융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가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예상치 못한 대외 리스크와 국제금융시장 동향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을 지속해 어떠한 외풍에도 흔들림 없는 굳건한 한국 경제를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내일 예정된 주요 20개국(G20) 파리포럼 기조연설과 이달 중순 한국-콜롬비아 화상포럼 개최, 주요국 재무장관 컨퍼런스 콜 등을 통해 다자·양자 및 국제기구 등과 협력의 장을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르도르 우무르자코프 우즈베키스탄 부총리 겸 투자대외무역부장관과 경제부총리 회의를 열었다.
우무르자코프 부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지난 3월 이후 한국을 찾은 첫 고위급 인사다. 홍 부총리는 우무르자코프 부총리와 지난 5월 화상회의에 이은 이번 대면회의에서 코로나19 공조와 분야별 경제협력 진전사항을 점검하고 향후 보완방안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올해는 '신북방 협력의 해'"라면서 "신북방 경제협력의 핵심축인 우즈베키스탄과 교역·투자·공적개발원조(ODA) 등 주요 분야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우즈베키스탄이 지난달 15일부터 국제선 운항을 재개하면서 한국발 탑승객에게 자가격리를 면제해준 데 감사를 표하면서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교민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우무르자코프 부총리는 한국의 인도적 지원과 의료전문가 파견 등 조치에 감사를 전했다. 또 우즈베키스탄의 보건·방역역량 증진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두 부총리는 한국-우즈베키스탄 FTA 공동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협상 개시를 위한 각국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하는 한편 우즈베키스탄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위해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검역 문제로 수입이 제한되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농산물에 대해선 검역당국 간 실무협의 채널을 가동하기로 했다.

지난해 4월 정상회의에서 합의된 39개 사업과 올해 4월 정상 간 통화에서 나온 57개 사업에 우선순위를 정해 핵심사업 성과를 내자는 부분에 대해서도 공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