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포인데 무시해서'…처음 본 남성에게 흉기 휘두른 60대 구속(종합)

경남 진해경찰서는 처음 본 남성을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중국 동포 A(61) 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6시 35분께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한 편의점 앞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B(50대)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가 "그만 가라"며 자신을 무시하는 투로 말하는데 격분해 근처 집에서 흉기를 가져와 범행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B씨는 옆구리에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은 일면식도 없는 사이로, A씨가 편의점 인근을 지나던 중 B씨 등 5명이 술을 마시며 중국말로 대화하는 것을 듣고 동포라면서 합류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등을 추가로 조사한 뒤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