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 오늘(7일) 연예 뉴스 댓글 폐지
"역기능 우려하는 사용자 의견 반영"
네이버·다음 이어 네이트도 연예 댓글창 사라져
네이트 연예 뉴스 댓글 폐지

네이트 연예 뉴스 댓글 폐지

네이트가 연예 뉴스 댓글 서비스를 폐지했다. 연이은 포털의 연예 뉴스 댓글 폐지 결정이 연예인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악플을 쏟아내던 온라인 문화를 개선할 수 있을까.

네이트는 지난달 30일 공지를 통해 "7월 7일부로 연예 뉴스에서 댓글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실제로 7일 오후 현재 네이트 연예 뉴스의 댓글창이 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네이트는 "연예 뉴스에서 방송 프로그램이나 연예인을 응원하는 순기능 외에 댓글의 역기능에 대한 우려를 말씀해주시는 사용자의 의견을 반영했다"고 연예 뉴스의 댓글 서비스 폐지 이유를 설명했다.

포털사이트의 연예 기사 댓글창은 꾸준히 논란의 대상이 돼 왔다. 악플로 인한 고충을 호소하는 연예인들이 증가하면서 익명성을 바탕으로 인신공격성 댓글 혹은 악성 루머를 퍼트리는 댓글들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로써 국내 주요 포털사인 네이버, 다음에 이어 네이트까지 전부 연예 뉴스의 댓글 서비스를 종료했다. 제일 먼저 연예 댓글을 폐지한 곳은 다음이었다. 다음은 지난해 10월 연예 뉴스 댓글 서비스를 중단하고, 지난달 30일 다음과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탭의 뉴스 댓글 서비스에서 이용자들이 댓글에 남긴 피드백을 바탕으로 댓글을 임의 순서대로 보여주는 '추천댓글' 기능을 신설했다.

네이버는 지난 3월 연예 뉴스 댓글 서비스를 폐지하고, 사용자들의 과거 댓글 이력을 공개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다음과 네이버가 연예 뉴스 댓글을 없애면서 네이트의 결정에도 관심이 쏠렸다. 일부 악플러들이 네이트와 커뮤니티 등으로 활동 영역을 옮겨갔다는 점이 문제가 됐다. 이에 결국 네이트도 연예 뉴스 댓글창을 닫기로 결정했다.

또 네이트는 네이버와 동일하게 댓글 등록 이력을 보여주는 'MY 댓글'을 이용자 의사와 관계 없이 다른 이용자에게 공개하도록 했다. 그동안 네이트는 이용자가 'MY 댓글' 공개 여부를 선택하도록 해왔지만 댓글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됨에 따라 공개 기능 설정을 없앤다는 취지다.

포털들이 연예 뉴스 댓글 서비스를 줄줄이 폐지하면서 온라인 문화가 개선되리라는 기대감이 흘러 나오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연예인들이 댓글을 더욱 직접적으로 대면하는 개인 SNS로 악플러들이 옮겨가는 이른바 '풍선 효과'를 우려하고 있다. 악플을 근절하기 위한 업계의 노력에 더불어 올바른 온라인 문화를 위한 대중의 인식 변화도 요구되는 시점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