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계류장에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멈춰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계류장에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멈춰 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이달 12일부터 인천∼중국 난징(南京)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7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정부의 방역 조치에 따라 운항이 중단됐던 한중 항공 노선이 다시 운영되는 첫 사례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전날 당국 허가가 났으며 오늘부터 예약을 받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운항은 주 1회로 매주 일요일 낮 12시 20분(이하 현지시간) 인천에서 출발해 오후 2시 50분 난징에서 돌아오는 일정이다. 이번 운항 재개는 양국 합의의 일환이다.

한국 국토교통부와 중국 민항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대폭 줄어든 양국간의 항공편을 늘리는 문제를 놓고 협의해왔다. 한국 항공사가 운항하는 중국 노선은 3개에서 4개로 늘어났다. 양국 합의에 따라 앞으로 추가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중국 민항국은 지난 3월 말부터 코로나19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항공사당 1개 노선에서 주 1회씩만 운항하도록 제한해 항공편을 대폭 감축했다.

민항국은 지난달 중국과 일부 국가 간의 국제선 항공편을 적절히 늘릴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