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후 통증·불편감 줄이면서도 회복력 빨라"
을지대병원 양윤석 교수팀 '무흉터 로봇 자궁적출술' 성공

을지대병원은 산부인과 양윤석 교수팀이 무흉터·무 가스 로봇 자궁적출술(Robotic vNOTES)에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통상 '브이 노츠'(vNOTES·transVaginal Natural Orifice Transluminal Endoscopic Surgery)라고 불리는 이 기법은 피부에 칼을 대지 않고 자궁에 있는 병의 원인을 없앨 수 있다.

부인과 수술 후 통증을 줄이면서도 회복은 비교적 빨라, 환자가 겪을 수 있는 어려움을 줄일 수 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복강경 환자의 경우 의료진 시야 확보를 위해 체내에 이산화탄소를 주입하는 과정에서 복부팽창 감을 호소하기도 했는데, 양 교수팀 수술법으로는 이런 불편감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병원 측은 보고 있다.

양 교수는 "심장질환, 폐 질환, 고령 등으로 인해 가스 주입이 어려운 환자에게 적용했던 기법을 브이 노츠에 접목했다"며 "로봇 브이 노츠 수술의 대중화를 앞당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국내·외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든 이 수술법은 국제학술지 '내시경 절제술'(Surgical Endoscopy)에 소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