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고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가해자로 지목된 장윤정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생활 도중 가혹행위로 세상을 떠난 고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회의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가운데 가해자로 지목된 장윤정 선수가 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고 최숙현 선수는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서 선수 생활을 하면서 지속적인 가혹행위를 받다가 세상을 떠났다. 최 선수의 유족과 지인들은 최 선수가 감독, 팀 닥터, 특정 선수 등에게 폭행 및 식고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