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국회의사당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을 시작하기에 앞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국회의사당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故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추가 피해자 기자회견을 시작하기에 앞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대구지검이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특별수사팀을 구성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은 양선순 여성아동범죄조사부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아동학대 전담 검사 4명, 수사과 전문 수사관 5명 등 14명으로 수사팀을 확대했다.

특별수사팀에 피해자지원팀을 별도로 만들어 유족 심리치료, 범죄피해 구조금 생계비 등을 지원한다. 법률 지원도 병행한다.

최 선수는 생전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등을 고소했고, 경북 경주경찰서가 조사해 기소 의견으로 대구지검 경주지청에 송치했다.

그러나 가해자와 유족 등 사건 관계자 대다수가 대구지검 본청 관할지역에 거주하는 만큼 사건은 지난달 대구지검으로 넘어왔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