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검, 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 특별수사팀 구성

대구지검은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 사건과 관련해 특별수사팀을 구성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은 사건을 맡은 여성아동범죄조사부 양선순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아동학대 전담 검사 4명과 수사과 전문 수사관 5명 등 모두 14명으로 수사팀을 확대했다.

.
또 특별수사팀에 피해자지원팀을 별도로 만들어 유족 심리치료와 범죄피해 구조금, 생계비 등을 지원하고 법률 지원도 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해 모든 의혹을 밝힐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최 선수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자신을 학대했다며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감독 등을 고소했고, 경북 경주경찰서가 조사해 기소 의견으로 대구지검 경주지청에 송치했다.

그러나 가해자와 유족 등 사건 관계자 대부분이 대구지검 본청 관할지역에 거주하고 있어 지난달 사건이 대구지검으로 넘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