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130억 지원받아
경상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에 선정돼 올해부터 2022년까지 국비 130억원을 지원받는다고 6일 발표했다.

‘선박 수리·개조산업’은 수리 의뢰에 따라 조선소에서 개조, 보수, 정비를 수행하며 제조·서비스업을 포괄하는 산업이다. 도는 2018년 선박 수리·개조산업 재건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고, 용역 결과를 활용해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 세부 계획을 수립했다.

도는 수리·개조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플랫폼 구축사업에 3년간 국비 130억원을 포함해 모두 216억원을 투자한다. 중대형 선박을 대상으로 한 친환경 수리·개조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자동선체 표면 청소장비 등 수리·개조 공정지원 장비도 구축한다. 수리·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 물질 확산 방지 및 제거를 위한 야드 환경개선 장비를 비롯해 수리·개조분야 기술 개발과 기업 지원 등도 추진한다.

도는 세계적인 조선소 2곳과 1000여 곳의 조선해양 관련 기업체가 밀집해 있는 지역적 여건을 활용해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기자재 시험인증센터 설치, LNG 벙커링 이송시스템 테스트베드 구축, LNG 특화 설계 인력양성사업 등 친환경 LNG산업도 집중 육성하고 있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금융위기와 국제 유가 하락에 따른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유휴설비 활용이 가능하고 고용 창출 효과가 큰 선박 수리·개조산업의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을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