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7개 시·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수소에너지 기술·장비 실증
2030년까지 연관기업 매출 1조1천500억원, 6천650명 고용 창출 기대
충남이 국내 수소산업 선도…수소발전·수소드론 실증사업 추진

충남이 수소 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

앞으로 4년간 수소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과 이동식 액화수소 보관 용기·충전 시스템 개발 등을 위한 실증 사업이 추진된다.

도는 국내 수소경제와 그린뉴딜을 선도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속 가능한 산업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충남도는 6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규제자유특구 심의위원회에서 충남도가 신청한 '수소에너지 전환을 위한 규제자유특구'가 정부의 제3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는 그동안 각종 규제에 묶여 시험이 불가능했던 기술 등을 제약 없이 테스트하고 적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지역이다.

특구로 지정된 곳은 천안과 보령, 논산, 당진, 공주, 홍성, 태안 등 도내 7개 시·군, 73.32㎢ 규모이다.

충남 규제자유특구에는 연료전지 4개사, 수소공급 1개사, 수소충전 4개사, 수소드론 6개사, 정보통신 1개사, 연구기관 6개 등 모두 22개 기업·기관이 사업자로 참여한다.

충남이 국내 수소산업 선도…수소발전·수소드론 실증사업 추진

도는 이들 기업·기관과 함께 2024년 6월까지 가정·건물용 수소 연료전지 발전 시스템, 수소 충전 시스템, 수소 드론 장거리 비행 등 3대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 연료전지 복합배기·계통전환 시스템, 수소충전소 부품·설비·검사장치, 이동식 기체·액화수소 충전시스템, 액화수소 드론 제작·실증 등 6개 사업을 테스트할 방침이다.

연료전지 복합 배기 시스템 실증을 완료하면 주택·건물용 고체 산화물 연료전지 발전기 보급이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수소충전소 부품·설비·검사장치는 충전소 경제성을 확보하고, 핵심부품 국산화를 통한 수입 대체 효과를 올릴 수 있다.

현재 국내에는 없는 액화수소 연료전지 동력체계(파워팩), 이동식 액화 수소 보관용기·충전시스템 개발을 위한 실증도 진행한다.

충남도는 액화수소 파워팩과 이동식 저장 용기·충전 시스템을 개발하면 액화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드론 상용화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수소 드론은 기존 배터리 드론과 비교해 장시간·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장점이 있다.

충남이 국내 수소산업 선도…수소발전·수소드론 실증사업 추진

도는 참여 업체와 함께 각종 실증 사업 진행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관리 대책도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충남도는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오는 2030년까지 수소 충전소 50곳 건설, 수소 드론 3천750대 보급, 매출 1조1천500억원 등의 성과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했다.

6천650개의 새로운 일자리도 생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은 그동안 수소경제 시대를 앞장서 준비해왔으나, 관련 법규나 규제 때문에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에 수소에너지 특구로 지정되면서 연구·개발과 기업 활동을 제약하는 문제를 해결하고 지속 가능한 산업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