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당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한 가운데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변성완 권한대행, 가덕신공항 건설,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등 강력 요청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가덕신공항 등 지역 현안 및 국비확보 총력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6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내년도 국비 확보와 지역 현안사업 등을 논의하기 위한 부‧울‧경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는 이해찬 당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부‧울‧경 시‧도당위원장, 시‧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특히, 윤후덕 기재위원장과, 정성호 예결위원장, 박홍근 예결위 간사 등이 참석해 내년도 국비예산안에 실행력을 담보할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이날 시는 대내외 어려운 경제여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중앙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지를 요청했다. 부산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적극 건의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국가 균형발전에 대한 지역사회의 우려가 매우 크다”라며, “지역균형개발을 통한 국가발전을 위해서는 24시간 뜨고 내리는 안전한 공항이 필요하다”고 모두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김해신공항 재검증 결과 발표가 조만간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객관적인 상식과 공정한 기준에 따른다면 김해신공항은 동남권 신공항으로 적절치 않다고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결론이 났을 때 대체입지 선정도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변 권한대행은 “가덕신공항이 유일한 대안입지”임을 강조하며, “2030부산세계박람회 성공 유치를 위해서도 지금이 가덕신공항을 건설할 수 있는 최적기이자 마지막 기회”라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동남권 물류허브 구축과 산업 재도약을 위해 제대로 된 동남권 신공항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전재수 부산시당 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동남권 관문공항은 민주당이 반드시 지켜야할 약속이라며 당력을 집중해줄 것”을 건의했다.

부산시는 당면한 경제위기 극복과 획기적 경제체질 개선을 위한 △부산 상생형 스마트제조 실증클러스터 구축 △자원순환산업 클러스터 구축 △SiC 파워반도체 생산플랫폼 구축 등 부산형 뉴딜사업 등을 적극 건의했다.

이외에도 지속가능한 도시 조성 및 균형발전 차원 요청도 했다. 부산신항~김해 간 고속도로 재정사업 추진 △부전~마산 복선전철 광역철도망 구축 지원 등 광역교통망 조성사업, △부산형 지역혁신 플랫폼 선정 지원 △코렌스 부산 상생형 일자리 선정 지원 등 주요 국가공모사업, △도시철도 노후전동차 교체 △서부산의료원 건립 등 핵심현안 등 30건을 내년도 주요 국비확보 및 주요 현안사업으로 선정해 협의했다.

이어서 진행된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부‧울‧경 공히 국가 주도의 동남권 광역철도망 건설을 건의했다. 변 권한대행은 재차 공항문제를 언급하며 국토부에서 주장하는 가덕 입지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충분한 대안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서부산 의료원 예타 통과(면제) 지원, 2030 부산세계박람회 성공개최를 위한 55보급창 이전 지원도 함께 건의하였다.

이에 대해 이해찬 당대표 등 지도부는 “그간 당에서 보여준 부‧울‧경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앞으로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시는 앞으로도 내년도 국비확보와 부산발전을 위해 여·야를 불문하고 국회와 경계 없는 공조체계를 긴밀해 구축해 시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변 권한대행은 “이번 회의에는 이해찬 당 대표 등 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해 부산형 뉴딜을 포함해 부산 및 부‧울‧경의 현안 해결에 적극 공감하고 지지를 표명했다”며 “특히 동남권 신공항 건설과 국가사업인 2030부산세계박람회의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끌어내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발로 뛰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