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경북지역 화재 건수는 증가했지만,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 상반기 화재 늘었지만 피해는 감소

6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도내 화재 발생 건수는 모두 1천527건으로 지난해보다 3.5%(52건) 증가했다.

인명피해는 90명으로 작년보다 25%(30명) 감소했고, 재산피해는 352억여원으로 9.1%(35억여원) 줄었다.

화재 발생 장소·유형을 보면 주택시설(370건), 산업시설(255건), 차량(201건) 순으로 많았다.

공장·축사 등 산업시설 화재는 18.3%(102건), 산림·논·밭 화재는 19.5%(30건) 감소했으나 쓰레기, 도로변 등에서 발생한 기타 화재(291건)는 49.2%(96건) 증가했다.

주요 화재 원인은 부주의(778건), 전기(263건), 미상(219건) 순으로 집계됐다.

담배꽁초는 47.7%(61건), 용접·절단은 32.7%(17건) 증가하는 등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음식점 화재는 작년보다 12.3%(8건) 감소했으나 음식물 조리로 인한 주택화재는 228.6%(16건) 증가했다.

또 승용차 화재는 19.8%(18건) 줄었지만 화물차 화재는 25%(17건) 늘었다.

도소방본부 측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식 비중이 줄고 택배 물량이 증가하는 등 변화한 생활패턴이 화재 발생까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