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으로 만난 여성을 살해하고 달아난 남성을 붙잡아 수사 중인 경남 양산경찰서는 이 사건 피의자 A(34·남)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2시께 양산시 한 모텔에서 B(28·여)씨를 폭행하고 미리 준비한 도구로 목을 감아 숨지게 한 혐의(살인)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거주지가 있는 울산으로 달아났다가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경위와 행적을 조사한 결과 B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욕조에 방치한 채 B씨 휴대전화와 신분증이 있는 지갑을 훔쳐 달아났다고 전했다.

A씨는 이후 울산에서 편의점, 목욕탕, PC방 등을 전전하다가 범행 16시간여만에 체포됐다.

경찰은 A씨와 피해자가 올해 초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알게 됐고, 최근까지 서너차례 만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A씨가 '성관계를 거부해 범행했다'고 진술해 혐의를 인정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