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증가세 주춤했지만, 소규모 지역감염 우려는 높아져
누적확진 1만3137명, 사망자 총 284명…해외유입 11일째 두자릿수
어린이집 원생 남매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집 원생 남매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0명대를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8명 늘어 누적 1만3137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3∼5일(63명, 63명, 61명) 사흘 연속 60명대를 기록했으나 이날 40명대로 내려왔다.

통계상 수치는 다소 감소했지만, 수도권과 대전, 광주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 데다 인천에서도 새로운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우려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48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이 각각 24명씩이다. 지역발생 24명을 시도별로 나눠보면 서울 2명, 경기 5명, 인천 5명 등 수도권이 12명이다.

또 최근 지역감염이 확산 중인 광주에서 7명, 대전에서 2명이 새로 확진됐다. 전남에서 2명, 충남에서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에서는 기존 집단감염 사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다. 서울에서는 관악구 왕성교회 교인 1명이 확진됐고 경기 의정부 장암주공아파트 관련 확진자는 3명이 늘었다. 경기 수원시 교인 모임에서도 교인의 지인 2명이 감염됐다.

인천에서는 건강기능식품 판매설명회에 참석한 50·60대 4명이 전날 양성 판정을 받아 집단감염 확산 가능성에 대한 지역사회 우려도 커졌다.

광주의 경우 광륵사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오피스텔·교회·요양원 등으로 확산되며 누적 확진자가 최소 80명으로 늘었다. 대전에서도 기존 방문판매업체 집단감염과는 별개로 서구 소재 더조은의원 관련 확진자가 전날까지 9명이 나왔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의 경우 24명 가운데 15명은 검역 과정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9명은 입국한 뒤 대구(2명), 서울·부산·인천·경기·강원·경북·경남(각 1명)에 있는 자택이나 시설에서 자가격리를 하던 중 확진됐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이후 11일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284명이 됐다. 국내 코로나19 치명률은 2.16%다.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환자는 16명 늘어 1만1848명이 됐다. 격리치료 중인 확진자는 31명 늘어 1005명이 됐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133만1796명이다. 129만736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1292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방대본은 전날 누적 확진자 수를 1만3091명이라고 발표했으나 대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던 2명이 '음성'으로 결론 남에 따라 2명이 줄었다고 정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