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 속 이웃 살린 뒤 골절·트라우마 시달려…7일 발인

2017년 12월 21일 발생한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당시 15명의 생명을 구한 의인 이상화씨가 지난 5일 급성 심근경색으로 별세했다.

향년 73세.
제천 화재현장서 15명 생명 구한 의인 이상화씨 별세

화재 당시 건물 4층 헬스클럽에서 운동을 하던 이씨와 그의 손자(당시 16세)는 관장의 대피 지시에 따라 건물을 빠져나가고 있었다.

그러다 2층 계단에서 불길이 치솟아 더 내려가지 못한 채 우왕좌왕하고 있던 여성들이 탈출할 수 있도록 계단 창문틀을 뜯어냈다.

이후 15명을 무사히 건물 밖으로 대피 시쳤다.

이때 이씨는 골절 등의 부상으로 한동안 병원 신세를 져야 했다.

또 사고 트라우마로 지병인 고혈압이 심해져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LG복지재단은 소중한 생명을 구한 이씨의 공로를 인정해 그에게 'LG 의인상'을 전달하기도 했다.

빈소는 제천 서울병원장례식장 지하 101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7일 오전 7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