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변이에 의해 빨라지고 있는지 연구 필요"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사진=뉴스1)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사진=뉴스1)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최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속도가 가속하고 있는 것에 대해 빠른 검사로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내면서 생긴 영향일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박 1차장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러스 감염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것은 '바이러스 변이' 가능성보다는 대처의 신속성 차이로 보이는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올해 2∼3월 대구·경북의 상황에 비해서 현재는 방역체계가 상당히 안정돼 있어서 빠른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내고 있다"면서 "이에 감염되자마자 또는 무증상 시에도 확진자로 규정을 할 수 있다 보니 감염 속도가 빨라지는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러스 변이도 확산 속도를 높일 수 있는 요인으로 꼽힌다. 박 1차장은 "바이러스 변이에 의해서 (확산이) 더 빨라지고 있는지는 더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조금씩 일어나는 변이가 감염속도나 전파속도를 빠르게 단축할 만한 것인지는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 방역당국은 국내 확진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유전자 염기서열 차이로 인한 아미노산의 변화를 기준으로 이 바이러스를 S, V, L, G, GH, GR 등 총 6개 유형으로 분류한다. 국내에서도 유형별 바이러스가 대부분 발견되고 있다고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