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서객 버린 쓰레기 악취 진동 "개장 이후가 더 걱정"

이종건·이상학 기자 = 강원도 내 일부 해수욕장이 개장도 하기 전 때아닌 쓰레기 몸살을 앓고 있다.

개장도 안했는데…동해안 일부 해수욕장 쓰레기 몸살

5일 강원도에 따르면 동해안을 따라 늘어선 90여개 해수욕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개장을 일주일가량 미뤄 10일부터 순차적으로 문을 열 예정이다.

하지만, 올해는 예년보다 일찍 시작된 더위로 인해 일찌감치 피서객이 몰리면서 '버려진 양심'도 서둘러 찾아왔다.

이날 연합뉴스 취재진이 찾은 강릉 경포해수욕장 백사장에는 밤사이 피서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가 널브러져 있었다.

버려진 음식물 쓰레기에서 나는 악취와 주변의 들끓는 개미 떼, 파리 떼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쓰레기 수거장에도 종량제봉투에 분류해서 버려야 할 음식물이 뒤섞여 코끝을 찡그리게 했다.

인근에 개수대도 있었지만, 일회용 용기는 씻기지 않은 채 아무렇게나 버려졌다.

경포뿐 아니라 또 다른 해수욕장도 새벽까지 더위를 식히기 위해 찾은 피서객들이 버린 쓰레기가 백사장 곳곳에 쌓였다.

밤새워 놀다가 떠난 돗자리는 물론 술병과 캔, 음식물 쓰레기들도 그대로 남았고 주변 숲속에는 고기를 구워 먹은 듯 그을린 석쇠도 고스란히 버려져 있다.

개장도 안했는데…동해안 일부 해수욕장 쓰레기 몸살

사용 금지된 폭죽을 쏜듯 백사장 곳곳에는 빈 폭죽 껍데기도 모래에 수북히 꽂혀있다.

강원도는 여름철 쓰레기 집중수거를 위해 바다 환경지킴이 등을 투입하고 있지만 좀처럼 개선이 되지 않고 있다.

지난 2007년부터 군 경계 철책 철거 사업으로 해변으로 개방되는 곳이 늘면서 쓰레기 발생도 늘어나는 추세다.

여기에다 서울∼양양 고속도로와 강릉선 KTX 개통으로 관광객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바닷가 쓰레기도 쏟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야간 불법 투기 차단을 위해 투광등이나 CCTV 추가설치 등 대책이 나오고 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피서객 안전을 위해 야간 조명을 설치한 경포해수욕장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올해는 야간 개장을 하지 않기로 했다.

개장도 안했는데…동해안 일부 해수욕장 쓰레기 몸살

주민 권모(40)씨는 "예년같으면 7월 중순부터 쓰레기 투기가 극성을 부리지만 올해는 벌써부터 쌓이고 있어 개장이후가 더 걱정"이라며 "코로나19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려는 피서객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피서객 인식 개선은 물론 지자체의 강력한 대책도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