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2020 이공계 대학평가'
성균관대·포스텍 공동 2위
KAIST가 3년 연속 국내 최고 이공계 대학 자리를 차지했다. 성균관대와 포스텍이 공동 2위에 올랐고 한양대와 고려대 등이 뒤를 이었다. 대학의 창업과 취업 지원, 교육의 질 개선 등에서 상위권 순위가 갈렸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제신문이 조사전문업체 글로벌리서치와 공동으로 실시한 ‘2020 이공계 대학평가’에서 KAIST는 종합점수 334점을 받아 3년째 1위 자리를 지켰다.

지난해 3위이던 성균관대와 4위이던 포스텍은 공동 2위로 각각 1계단과 2계단 상승했다. 한양대는 두 계단 하락해 4위를 기록했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UNIST(울산과학기술원) 중앙대 서강대 등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평가는 전국 50개 대학을 대상으로 △교육의 질 △연구의 질 △산학협동 및 기술실용화 △창업 및 취업 지원 등 4개 부문 22개 항목의 정량평가와 평판 설문조사인 정성평가를 합쳐 종합점수로 순위를 매겼다.

KAIST는 정량평가 1위, 정성평가 4위로 가장 높은 종합 점수를 받았다. 10여 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꾸준히 시행한 덕분에 3년 연속 최고 자리를 지켰다. 포스텍은 창업 지원금을 대폭 늘렸고 성균관대는 졸업생 성적관리를 강화하고 장학금 등의 지원에 힘쓴 덕분에 높은 점수를 얻었다.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는 1000여 명의 기업 인사담당자 대상 평판조사에서 각각 1~3위를 차지했다.

이공계 대학평가는 국내 이공계 대학의 교육 및 연구의 질을 제고하고, 산학협력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안상미/배태웅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