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문 좁아지자 불안감 이용
자기소개서·면접 준비 돕는다며
대학입시처럼 "합격전략 전수"

절박한 취준생들 상담 늘어나
전문가 "공포마케팅, 피해 주의"
“혹시 취업컨설팅 받아본 분 있나요? 이번에는 진짜 제대로 된 회사에 가고 싶은데 컨설팅을 받아볼까 해서요.” (D 취업준비 카페 게시글)

"기본 500만원"…구직자들 두번 울리는 취업컨설팅

취업준비생 사이에서 ‘취업을 빨리 할 수 있게 도와준다’는 고액 취업컨설팅이 인기를 끌고 있다. 컨설팅 업체들은 공기업, 사기업, 외국계 기업 등 모든 업태에 맞춰 ‘취업전략’을 짜준다고 홍보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하반기 취업 시장도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일각에선 “취준생들의 불안감을 이용해 얇은 지갑에 ‘빨대’를 꽂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수백만원 요구…환불은 ‘글쎄’
5일 업계에 따르면 컨설팅 업체들은 자기소개서 작성법과 면접 준비법 등을 골자로 한 ‘취업 준비 강의’를 제공한다. 기업분석, 직무분석을 중점으로 한 자소서 작성부터 프레젠테이션(PT)·역량·인성·토론 등 면접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것이다. 1 대 1부터 학원식까지 다양한 형태로 이뤄지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어차피 입사 지원자가 쓴 것을 고쳐야 하기 때문에 자소서는 웬만해선 대필한다”며 “(컨설턴트들이) 문항별로 어떻게 채점이 이뤄지는지 알고 있어 정량평가에선 최고 점수를 받을 수 있는 ‘꼼수’도 알려준다”고 귀띔했다.

일부 강사는 인터넷에 떠도는 뻔한 전략이 아니라며 ‘외부유출방지 서약’까지 쓰게 한다. 강사진은 자신을 기업 인사담당자 또는 컨설턴트 출신이라고 소개하고 수십~수백여 개 기업에 합격한 경험이 있다고 강조한다.

문제는 고비용과 불투명한 환불 절차다. 보통 3~6개월 기준 300만~500만원을 요구한다. 더 저렴한 컨설팅은 회당 40만~50만원, 4회 기준 200만원대 가격이다. 자소서와 면접 강의만 따로 받는 개별 과정도 시간당 10만~40만원으로 천차만별이다. 가격은 홈페이지및 전화를 통해 알 수 있는 게 아니라 방문 상담을 해야 알려주는 곳이 많다.

환불 여부도 제각각이다. 학원으로 등록한 컨설팅 업체는 학원법에 따라 환불받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업체는 결제한 금액을 돌려받기 어렵다. 1회라도 수강하면 환불해줄 수 없다는 곳도 있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학원으로 신고하지 않은 업체가 있을지 모르니 계약서를 잘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구직자 75% “채용 안 될까 불안”
취업문이 좁아지면서 고액의 비용을 써서라도 취업하려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취업 컨설팅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상담이 두 배 이상 늘었다”고 말했다. 취준생 장모씨(25)는 “자꾸 면접에서 미끄러져 나름 유명한 업체에서 20만원짜리 면접 강의를 두 번 들었다”며 “크게 도움이 되는 것 같진 않았지만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었다”고 털어놨다.

최근 이 같은 현상은 코로나19로 하반기 채용시장이 더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취준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공동으로 시행한 설문조사에서 하반기 채용 경기에 대한 불안감 여부를 묻자 응답자의 51.5%가 ‘어느 정도의 불안감이 있다’고 답했고 23.3%는 ‘극심한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은희 인하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취업 컨설팅은 ‘취업을 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젊은이들의 불안함을 이용하는 면이 있다”며 “환불 등에서 피해를 보지 않도록 소비자 상담기관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