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주말 붐비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사진=뉴스1

자료사진 주말 붐비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사진=뉴스1

5일 군포시는 관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군포 79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시에 따르면 군포 79번 확진자는 군포시 산본1동에 사는 40대 여성 A씨다.

A씨는 지난 4일 확진된 군포 78번 확진자 70대 여성 B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었다. 검체 검사 결과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30일 해피랑힐링센터를 방문했다. 방역당국은 A씨가 이곳에서 B씨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B씨는 지난 2일 군포 76번 확진자 60대 여성 C씨와 해피랑힐링센터에서 접촉한 뒤 감염됐다.

해피랑힐링센터 관련 확진자는 3명이다.

이들 확진자는 역학조사에서 해피랑힐링센터를 방문해 의료건강식품을 체험했다고 진술했다.

시 방역당국은 C씨가 확진판정을 받은 지난 2일부터 센터를 폐쇄했다. 지난달 29일 센터에서 C씨와 접촉한 근무자와 방문자 14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이 중 B씨가 확진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3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30일 B씨와 접촉한 사람은 총9명이다. 이 중 C씨와 전날 접촉한 5명을 제외하고 4명의 신규 접촉자가 4일 검사를 받았다.

4명 중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3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시 방역당국은 이들 세 사람이 수원 97번·98번 확진자 부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달 27일 C씨가 군포를 방문한 수원 확진자 부부를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수원중앙침례교회 신도인 수원 97번 확진자는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15일 후각 소실, 기침 가래 등 증상을 보인 뒤 28일 검사를 받았다.

그의 남편인 수원 98번 확진자는 97번 확진자와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수원 확진자 부부가 최초 감염원으로 보인다"며 "해피랑힐링센터 방문자 가운데 3명의 확진자가 나왔지만, 이들의 접촉자 대부분이 음성으로 판정돼 센터 발 집단감염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